tour

​모래불펜션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여행

train.jpg

​레일바이크

코레일투어서비스가 운영하는 레일바이크는 2인용과 4인용이 있으며, 커다란 몸체와는 달리 부드럽게 움직이기에 4인용 레일바이크를 한사람이 페달을 밟아도 잘 달립니다. 레일바이크의 출발지는 구절리역이며 종착지인 아우라지역까지는 7.2km 입니다.

03.jpg

정선5일장

전국 최대규모의 민속장으로 1966년 2월 17일 처음으로 열렸다. 장은 매달 2, 7, 12, 17, 22, 27일에 열린다. 처음에는 인근 산골에서 채집되는 각종 산나물과 생필품을 사고파는 작은 규모의 장이었는데, 인근 지역의 강원 내륙 오지에 자리하여 천혜의 자연환경을 잘 보존하여 최근 들어 주위 관광지와 연계한 체험여행코스로 널리 알려졌다.

78.jpg

아우라지

송천과 골지천이 만나 어우러지는 곳이라 이름 붙여진 지역. 두 지역에서 온 물줄기가 만나 어우러진다고 하여 ‘아우라지’라는 이름이 붙은 곳으로 예부터 서울로 목재를 나르는 물길이 시작되는 뗏목 터였다. 매년 옛 뗏목의 모습을 재현한 뗏목축제가 열리고, 지금도 아우라지에 가면 줄을 당겨서 가는 뗏목을 탈 수 있다

02.jpg

짚와이어 스카이워크

마치 절벽에서 줄에 매달려 뛰어내리는 번지점프 같고, 시속 100km를 넘나들면, 패러글라이딩을 타고 하늘을 나는 듯한 묘미가 느껴진다. 아리힐스는 자연 그 자체이다. 숨겨져 있던 정선의 아름다운 자연, 그저 당신과 자연을 이어주는 교감의 다리. 자연과 하나가 되는 꿈이 현실로 펼쳐질 것이다

77.jpg

항골계곡

정선군 북평면 북편5리에 있는 자연계곡으로 뒤로는 해발 1,170m의 백석봉이 있고 옆으로는 상원산이 병풍처럼 둘러져 있다. 왼편 산비탈을 따라 소망의 돌탑 180여개가 이어져 있다. 돌탑은 1998년 12월 마을 주민들이 옛날 탄광촌의 번영이 다시 오기를 소명하며 쌓아올린 것으로 현재는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소원을 빌고 있다.

77.jpg

​덕산기 계곡

고양산을 끼고 도는 덕산기는 수량의 변화에 따라 고립된 오지마을로 산, 강, 계곡, 도로가 시시각각 그 모습을 변화시킨다. 한여름 계곡을 가득 메운 눈이 부시도록 투명한 계곡에서 족대질과 물놀이 여름날의 추억을 쌓다보면 어느새 계곡에 물이 줄어드는 가을, 겨울이 돌아온다. 덕산기는 거대한 자갈밭을 형성하여 황량한 사막으로 옷을 갈아입고 트레킹, MTB, 야생을 외치는 매니아들을 유혹한다.

01.jpg

화암동굴

1945년까지 순금을 캐내던 금광이었던 천포광산에서 금맥을 찾던 중 우연히 발견한 동굴이다. 석순과 석주, 종유석이 갖가지 모양을 하고 있어 볼거리를 제공하는 한편, ‘동화의 나라’, ‘황금의 기둥’, ‘정선의 거리’등 동굴 안을 테마마파크처럼 꾸민 것이 특징이다. 이웃해 있는 천포광산 역시 폐광 이후 관광지로 개발되어 연계 관광이 가능하다.

02.jpg

강원랜드 하이원리조트

외국인 관광객은 물론 내국인들도 출입할 수 있는 카지노로 테이블게임 132대, 슬롯머신 및 비디오게임 960대 등 국내 최대 규모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하이원스키장과 호텔, 골프장, 콘도 등의 시설이 있는 종합리조트로 우리나라의 게임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곳이다. 하이원리조트 스키장은 지장산의 정상에서 시작되는 초보자용 슬로프를 포함한 18면의 슬로프, 7기의 리프트, 3기의 곤돌라를 보유하고 있다.

다운로드 (4).jpg

삼탄 아트마인

삼척탄좌 시절 사무공간과 함께 300여명의 광원들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었던 2개의 공동샤워실, 장화를 닦던 세화장, 탁실과 수직갱을 움직이던 운전실 등이 있던 종합사무동 4층이 현재는 삼탄아트센터로 바뀌었습니다. 삼탄아트센터는 예술가들의 손길을 거쳐 삼탄역사박물관, 현대미술관 캠, 예술놀이터, 작가 스튜디오 등으로 재탄생 하였습니다.

sdc10964_sik7276.jpg

정선 아라리촌

2004년 10월 7일 문을 열었다. 정선의 옛 주거문화를 재현하는 민속촌으로, 조양강을 끼고 있는 3만 4,000㎡ 부지에 들어서 있다. 대마의 껍질을 벗겨 지붕을 이은 저릅집과 소나무를 쪼갠 널판으로 지붕을 얹은 너와집을 비롯해 굴피집, 돌집, 귀틀집 등 정선 지방 고유의 전통민가를 관람할 수 있고, 숙박체험도 할 수 있다. 농기구공방, 서낭당, 각종 방아(물레방아, 통방아, 연자방아), 방앗간, 고인돌, 정승 등도 조성되어 있다.

한솥(부수베리)12,8,25-26_209.jpg

오장폭포

강원도 정선군의 노추산(1332m) 남서쪽 줄기인 오장산에서 발원한 물로 조성한 인공폭포이다. 경사길이 209m, 수직 높이 127m의 규모로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이다. 계곡물은 노추산의 수려한 계곡을 가르고 송천으로 떨어져 내리며, 초여름에는 폭포 주위에 철쭉이 만발하고, 가을에는 단풍으로 물들어 장관을 이룬다. 겨울철에는 폭포가 얼어 빙벽타기가 가능하다.